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박순자위원장, 국토부 국감중 태풍 대비 조치 '눈길'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자유한국당, 안산단원을)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및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청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은 오후 질의를 개회하면서 제18호 태풍 ‘미탁’ 대비를 위해 5개 지방국토관리청의 청장들과 2개 지방항공청의 청장들을 이례적으로 국정감사 현장에서 이석시켜 눈길을 끌고 있다.

기상청에 의하면 18호 태풍 ‘미탁’은 오늘 자정에 상륙한 뒤 남부지방을 통과하고 3일 오후에 동해 쪽으로 빠져나갈 예정이며, 이로 인해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강풍과 폭우 피해 및 2차 피해가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었다.

현재 태풍 미탁으로 인해 기상특보 4단계 중 3단계인 비상경계태세가 발령되었으며, 이로 인해 재난 대응 매뉴얼에 따라 국토부에서는 상황실 인력을 확충하고 지방국토관리청장과 지방항공청장은 현장에서 태풍 피해 예방 관련 지휘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박순자 위원장은 국토부가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이례적으로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 중인 7명의 지방국토관리청장과 지방항공청장을 비롯한 도로․철도․항공 등 SOC 관련 기관장들이 태풍 피해 예방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국정감사 현장에서 이석시켰다.

박순자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태풍을 인력으로 막을 수는 없지만, 태풍피해를 최소화 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노력에 달려있다.”고 밝히고 “국토부는 특히 도로, 철도, 공항을 비롯한 노후 SOC 및 건설현장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특히 우리 국민들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