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기도 돼지열병 살처분 10만두 돌파…주민들 '악취' 호소
4일 경기도 파주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양돈농가에서 방역당국이 돼지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정부는 ASF의 확산을 막기 위해 경기도 파주와 김포의 모든 돼지를 수매하고 살처분하는 특단의 조치 시행에 나섰다. 또 경기?인천?강원의 일시이동중지명령을 오는 6일 오전 3시 30분까지 48시간 연장했다. 2019.10.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지난달 17일 파주시 연다산동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첫 발생한 이후 연천, 김포 등 8곳으로 돼지열병이 확산되면서 살처분된 돼지가 10만여마리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대부분 폐사체가 매립처리되면서 인근 주민들이 악취민원을 제기해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7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파주시 연다산동에서 첫 돼지열병이 발생한 지 3주가 지나면서 파주 5곳, 연천 1곳, 김포 2곳 등 8곳으로 확산됐다.

7일 오전 7시 현재 돼지 열병 발생농장(8호)에서 1만9221두, 예방적 살처분지역(42호)에서 8만2723두 등 10만1944두(50호)가 살처분됐다.

김포·파주시와 연천군은 다른 지역으로 돼지열병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농가 92호를 대상으로 비육돈 3650두(농장 8호)를 수매한 상태다.

그러나 살처분된 돼지 대부분이 매립 처리되면서 악취로 인한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매립지 주변 주민들은 악취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고, 다른 곳으로 돼지 폐사체를 옮겨줄 것까지 요구하고 있다.

정부가 2014년 이후 사체 매립방식을 상대적으로 악취가 덜 발생하는 섬유강화플라스틱 매립방식으로 전환했지만 이마저도 초기 사체 부패 시 발생하는 악취까지 막을 수는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도내 전체 살처분 돼지의 85.3%인 8만7000여두가 섬유강화플라스틱에 넣어 매립처리됐다.

나머지 1만5000여두(예방적 살처분)는 친환경적 랜더링방식으로 처리됐지만 이마저도 발생초기(파주 1~2차)에서만 사용됐다.

이동식 랜더링 방식으로 사체를 처리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는데다 기계 고장까지 겹쳐 나머지 예방적 살처분지역에선 섬유강화플라스틱 방식으로 폐사체를 매립하고 있다.

인근 포천과 연천 등 2곳의 경우 민간에서 고정식 랜더링처리시설(1일 8000여두 처리)을 운영하고 있지만 전염 가능성을 우려한 축산단체 등의 반대 분위기 때문에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실제 지난 1월 안성에서 구제역이 발생했을 때 음성축을 포천 랜더링업체로 옮겼지만 축산단체에서 반대해 사용하지 못한 경험이 있다.

도는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내년부터 2023년까지 국·도비 등 480억원을 들여 연간 10만톤 처리규모의 동물자원순환센터를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AI·구제역·ASF 등 가축전염병에 따른 대규모 폐사체와 축산 잔재물을 위생적으로 처리함으로써 자원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센터 설치를 위해 도는 농림축산식품부에 국비 30% 지원을 요구 중이다.

도 관계자는 ‘파주 등 돼지열병 살처분 지역에서 사체부패 때 발생하는 악취로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며 ”예방적 살처분 지역의 경우, 폐사체를 랜더링 처리회사로 옮기면 완벽하게 처리할 수 있지만 축산농가들이 이동차량이 넘어오는 것을 꺼려해 매립 처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