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재명 지키기 범대위, 1차 조직구성 완료…상임대표 이부영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경기도지사 이재명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지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당선무효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 받았다. 2019.9.2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 대책위원회는 12일 공동대표단 상임대표에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을 인선하는 등 1차 조직구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탄원서명운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김영주 목사,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노혜경 시인, 문국주 주권자전국회의 대표, 송기인 신부, 양승규 전 세종대학교 총장, 함세웅 신부 등 15명이 공동대표를 맡았다.

또 공동집행위원장에 이기원·노민호씨(사무총장 겸임), 집행위원에 김성태·김영철·김인봉·박성수·송재선·이나영·유문종씨(대변인 겸임) 등이 선임됐다.

범대위는 관계자는 “대표단은 각계를 상징하는 분들로 꾸리는 대신 집행기구는 일하는 기구의 성격을 명확히 하기 위해 실무중심으로 꾸렸다”며 “향후 집행위원 등을 더 확대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범대위는 앞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지속적인 탄원서명 운동을 펼쳐가기로 했다.

범대위는 앞서 지난 9일 범대위 발기인으로 참여한 3427명(1차 1186명, 2차 2241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가수 김종서, 시인 노혜경, 소설가 이외수 씨를 비롯한 사회 각계 각층 인사들이 이재명 무죄탄원에 동참했다.

범대위는 이날 발표한 호소문을 통해 “우리 사회 곳곳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키고자 하는 함성이 연달아 터져 나오고 있다. 이 소리에는 어떠한 경계도 구분도 없다. 남녀노소, 종교계와 시민사회계, 산업계와 정치계, 그리고 국토의 경계를 넘어 타국의 동포들과 해외인사까지 한 목소리가 돼 이재명을 선처해줄 것을 간곡히 호소하고 있다”며 “그 이유는 이재명 지사가 걸어온 지난 1년의 발자취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법원에 간절히 탄원한다. 부디 이번 사건을 신중히 검토해 민심에 반하는 가혹한 결과만은 피해달라”며 “사법정의가 한 사람의 인권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켜내는 위대한 것임을 대법원이 증명해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수원고법 형사2부(재판장 임상기)는 지난달 6일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직권남용 관련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이 지사에 대해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 지사 측과 검찰은 지난달 11일 2심 판결에 불복해 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했고, 이르면 12월께 대법원 판결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