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주한 외국인 안산 대부도 팸투어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생태관광에 관심이 있는 국내 거주 프랑스 미국 등 12개국 40명의 외국인을 안산시 생태관광지 대부도로 초청해 ‘지역주민들과 함께하는 생태투어’를 실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6일 진행된 팸투어는 ‘2019 올해의 관광도시 안산’을 기념하고 ‘2020 안산 방문의 해’ 홍보를 위해 기획된 생태관광자원 해외 홍보마케팅 사업으로 카트린 아멜(Catherine Germier-Hamel) 밀레니엄데스티네이션즈(유) 대표와 강미희 국제지속가능관광위원회(GSTC) 아시아생태관광협회 총괄이사의 지원으로 성사됐다.

주한 외국인 40여 명으로 구성된 팸투어단은 지난해 11월25일 경기도 최초로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생태관광지역 대부도와 대송습지를 방문해 철새 도래지를 살펴보고 고래뿌리 생태마을에서 마을 사람들의 안내로 갯벌 체험 및 함초 등 로컬푸드 어부밥상 시식 등 대부도의 아름다운 매력을 경험했다.

또 안산의 대표 특산품 대부포도로 만든 그랑꼬또 와이너리에서 족욕 체험과 상큼한 향과 산뜻한 신맛 그리고 부드러운 단맛이 있는 와인을 시음하고 그 맛에 놀라며 매우 뛰어난 와인이라며 “Wonderful”을 외쳤다.

행사에 참여한 이들은 “서울 가까이에 생태관광지 안산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고 친구들에게 안산의 아름다움에 대해서 꼭 전하겠다”라며 “오늘 이 뛰어난 행사를 위해 준비해 준 모든 관계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We Love Ansan”을 외치며 마무리 됐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생태관광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마을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준비한 것에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해외 홍보마케팅 팸투어를 통해 생태관광 브랜드 제고를 위해서 시 관광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제4회 전국 대부해솔길 걷기축제에 참석한 랜디 더번드(Randy Durband) GSTC 회장은 국가생태관광지역으로써의 대부도 가치와 지속가능한 관광의 중요성과 책임 있는 관광객에 대한 국제적 요구를 언급하며 대부해솔길 걷기축제 개최를 축하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