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기도교육청 특정 업체 ‘일감 몰아주기’ 특혜 논란
경기도교육청 뉴스1(DB)© News1


(경기=뉴스1) 이윤희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특정 업체 '일감 몰아주기' 논란에 휩싸였다.

한 간부 공무원이 특정 업체에서 판매하는 물품을 우선 구매하라는 내용의 공문까지 직속기관과 일선학교에 발송한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상당한 파장이 일 전망이다.

15일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소속 박세원 의원은 경기도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같은 문제점을 지적하며 특정감사를 요구했다.

이 업체는 '경기교육공동체사회적협동조합'이란 명칭으로 지난 2016년 설립된 이후 줄곧 경기지역 교육기관을 상대로 각종 물품을 판매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 A교육연수원의 경우만 보더라도 지난 3년간 발행한 인쇄물 약 90% 이상을 해당 업체에 맡겨 온 것으로 파악됐다.

박 의원은 A연수원 처럼 문제의 업체에게 일감을 몰아주는 현상이 타 교육기관에서도 발생하고 있다며 특정감사를 주문했다.

심지어 업체 대표가 자신의 명함에 도교육청 로고까지 새겨가며 영업행위를 일삼았지만, 어느 기관 하나 문제점을 지적한 곳이 없다고 박 의원은 설명했다.

한 간부공무원(3급 부이사관)이 지난 2017년 직속기관과 일선학교에 공문을 보내 해당 업체의 물품을 우선 구매하라고 한 사실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제기됐다.

박 의원은 "협동조합도 일반 기업이다. 도교육청 간부가 어떻게 특정업체를 노골적으로 도와줄 수 있는지, 말도 안된다"면서 "(경기도교육청)직속기관과 일선학교들이 해당 업체에서 각종 물품을 구입해 온 정황이 나온 만큼, 전수조사와 함께 특정감사를 하루 속히 실시하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