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재명 탄원서 오늘 대법 제출…13만6000여명 참여
국내외 교수 및 연구자 등 243명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이재명 범대위 제공)/©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이재명지키기 범시민대책위원회는 그동안 이메일, 촛불시위현장 등으로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탄원서를 20일 오후 3시 대법원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범대위에 따르면 이날 오후 각계 각층이 서명한 23박스 분량의 이재명 지사 탄원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탄원 서명자는 서초동 촛불시위 현장 탄원서 6만9521명, 지역별 탄원서 3만8061명, 직능별 탄원서 2만179명, 이메일 등 접수 탄원서 8921명 등 총 13만6682명인 것으로 추정됐다.

이날 접수에는 범대위 위원 등 30여명 이상 참여할 예정이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 전국 14개 시도지사는 지난 15일 대법원에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선처 탄원서를 우편 제출했다.

변호사 176명도 지난 18일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선처 탄원서를 대법에 제출했다

임종성·김두관·제윤경·유승희·안민석·박지원·원혜영·전해철 국회의원, 이홍우 정의당 전 경기도지사 후보, 이국종 교수, 이외수 작가, 노혜경 시인,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송기인·함세웅 신부, 각계각층 시민 등이 이 지사 선처를 호소했다.

한편 이 지사에 대한 대법원 판결은 이르면 12월쯤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수원고법 형사2부(재판장 임상기)는 지난 9월6일 이 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직권남용 관련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이 지사에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