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경기도립예술단, 경기문화전당서 ‘어울, 여울 시즌1’ 선보여
©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창작 프로젝트 ‘경기아티스트 스테이지 어울, 여울 시즌1’(이하 어울, 여울)의 두 작품을 3일과 7일 전당 무대에 올린다고 밝혔다.

‘어울, 여울’은 2020년 레퍼토리 시즌제 도입에 앞서 예술단의 창작 역량 강화와 새로운 콘텐츠의 발굴을 목적으로 경기도립예술단원들과 외부 아티스트들의 콜라보레이션으로 기획된 예술 창·제작 사업이다.

3일 오후 8시에는 댄스컬 ‘심야포차’가 무대에 오른다.

러시아 극작가 막심 고리키의 희곡 ‘밤주막’에 영감을 받아 창작된 이 작품은 ‘포장마차’를 배경으로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무용과 극, 음악 등 여러 장르에 녹여낸다.

경기도립무용단 안문기 수석단원의 연출 및 안무와 창작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의 음악감독을 담당한 작곡가 시온성이 음악을 맡아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따뜻하고 유쾌한 위로를 건넨다.

 

 

 

 

 

 

 

© 뉴스1


7일 오후 5시에는 나혜석의 삶을 춤과 극을 통해 그려보는 무용극 ‘혜석을 해석하다’가 ‘어울, 여울’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지난 8월 경기도립무용단의 단원창작프로젝트 ‘턴어라운드’에서 호흡을 맞춘 김혜연(경기도립무용단)·연주하(경기도립극단) 단원이 다시 뭉쳐 기대를 모은다.

작품은 여성의 학업, 커리어, 결혼, 출산, 이혼 등에 대한 현대적 관점을 설파해 주목받은 조선 최초의 여성 서양화가이자 작가였던 나혜석(1896~1948)을 모티프로 삼았다.

‘어울, 여울’ 시즌1 의 티켓은 전석 3만원이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문화의전당 홈페이지 확인.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