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경제
[6일 날씨]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서울 -9·철원 -16도
대전의 아침 기온이 영하 4도까지 떨어지면서 강추위가 기승을 부린 5일 오전 대전 유성구 유성온천 족욕체험장을 찾은 시민들이 따뜻한 온천수에 발을 담그고 몸을 녹이고 있다. 2019.12.5/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금요일인 6일에도 전국이 맑은 가운데 서울 –9도, 철원·대관령 -16도를 비롯, 올들어 가장 추운 하루가 될 전망이다. 수은주가 곤두박질 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온종일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6일)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다고 5일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6~-2도(평년 –6~3도), 낮 최고기온은 0~7도(평년 5~12도)로 평년보다 5~10도 가량 떨어진다. 특히 아침은 5일보다 3~5도 더 기온이 하강해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 12도 이하, 그 밖의 지역에서도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져 한파특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9도 Δ인천 -8도 Δ춘천 -12도 Δ강릉 -4도 Δ대전 -7도 Δ대구 -6도 Δ부산 -3도 Δ전주 -8도 Δ광주 -5도 Δ제주 3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1도 Δ인천 0도 Δ춘천 2도 Δ강릉 7도 Δ대전 4도 Δ대구 5도 Δ부산 7도 Δ전주 3도 Δ광주 4도 Δ제주 7도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라며, 건강관리와 수도관 동파 예방 등 시설물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 더불어 한파영향예보를 참고해 보건, 축산 등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3.0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3.5m,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4.0m로 높게 일겠다.

대기질은 좋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의 미세먼지 예보등급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전까지 서해안과 강원 산지, 제주도에는 바람이 시속 35~50㎞로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30~45㎞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동해먼바다는 6일까지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1.5~4.0m로 매우 높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6일 지역별 날씨 예보.

-서울·경기: -13~2도, 최고강수확률 20%
-서해5도: -3~1도, 최고강수확률 30%
-강원영서: -16~3도, 최고강수확률 0%
-강원영동: -16~7도, 최고강수확률 0%
-충청북도: -14~3도, 최고강수확률 0%
-충청남도: -10~4도, 최고강수확률 20%
-경상북도: -13~7도, 최고강수확률 0%
-경상남도: -9~7도, 최고강수확률 0%
-울릉·독도: 0~7도, 최고강수확률 70%
-전라북도: -13~4도, 최고강수확률 20%
-전라남도: -7~6도, 최고강수확률 20%
-제주도: 3~9도, 최고강수확률 20%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