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재명, 광역단체장 여론조사 평가 큰폭 상승…전국 4위로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리얼미터가 지난 연말 실시한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직무평가 여론조사에서 49.8%의 지지율로 전국 4위에 올랐다.

취임 직후인 2018년 7월 최하위인 17위에서 무려 13계단 상승하며 전국 시도지사 중 가장 큰 폭의 오름세를 보인 것이다.

리얼미터는 지난해 12월 21일부터 28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유권자 1만7000명(광역 시도별 각 1000명)을 대상으로 광역단체장 직무평가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63.7%로 1위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2위 이철우 경북지사(58.9%), 3위 이용섭 광주 시장(57.1%), 4위 이재명 경기지사(49.8%), 5위 양승조 충남지사(49.7%)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재명 지사는 취임 당시보다 직무평가 순위가 13계단이나 상승했으며, 도지사 중에선 김영록 전남지사, 이철우 지사에 이어 톱 3위에 올랐다.

시도주민 생활만족도 조사에서도 경기는 60.5%의 지지율로 전남(67.0%), 서울(61.6%)에 이어 3위에 진입했다. 11월 조사에 대비해선 2계단 상승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6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2019년 하반기 17개 광역자치단체장(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에서도 가장 가파르게 직무 수행평가 긍정률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7~12월 기준 전국 성인 2만3069명(경기도민 5760명)이 각 단체장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지사의 직무 수행 평가 긍정률은 53%로 지난해 1~6월(45%)에 비해 8%p나 높아져 전국 16개(세종시 공개대상 제외) 광역 지자체장 중 가장 큰 폭으로 긍정률이 상승했다.

특히 취임직후인 2018년 9~12월(42%)에 비해선 수행평가 긍정률이 11%p나 높아졌다.

이를 계층별로 보면 화이트칼라 59%, 학생층 56% 등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반면 무직, 은퇴 층에선 긍정률 40%로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이 지사측은 이에 대해 “도정에 집중하고, 그 결과를 도민에게 최대한 보고 드리며, 노력했을 뿐”이라며 “세상을 합리적으로 보는 식자층에 정확한 정보가 전달된 것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리얼미터 광역단체장 직무평가 여론조사는 지난해 12월 21일부터 28일까지 전국 만 19세이상 유권자 1만7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자동응답전화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 95%에 신뢰수준 ± 3.1%다.

갤럽 광역단체장 직무수행평가 여론조사는 지난해 7~12월까지 전국 19세 이상 2만3069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95%에 신뢰수준 ±1.3~9.1%p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