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서울→부산 6시간40분…설 귀성길 정체 시작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 정체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귀성길 고속도로는 혼잡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서울에서 지방을 향하는 하행선 정체가 오전 10~11시에 시작해 오후 6~7시쯤 절정에 이르렀다가 다음날(24일) 오후 6~7시쯤돼야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로공사는 24일 새벽시간까지 하행선 정체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방에서 서울로 향하는 상행선은 평소 일요일 수준의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출발 기준, 승용차로 서울에서 지방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Δ부산 6시간40분 Δ울산 6시간20분 Δ강릉 3시간20분 Δ양양(남양주 출발) 1시간50분 Δ대전 4시간 Δ광주 6시간20분 Δ목포 6시간30분 Δ대구 5시간40분이다.

반면 각 지방에서 서울까지 소요시간은 Δ부산 4시간40분 Δ울산 4시간20분 Δ강릉 2시간40분 Δ양양(남양주까지) 1시간50분 Δ대전 1시간50분 Δ광주 3시간30분 Δ목포 3시간40분 Δ대구 3시간40분이다.

오후 2시 현재, 경부선 부산방향에서는 한남~서초부근, 신갈분기점~수원부근, 기흥동탄부근~동탄분기점 부근, 입장~ 목천부근에서 차량들이 제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선 목포방향에서는 발안부근~서해대교 부근에 정체가 시작됐고, 중부선 남이방향에서는 호법분기점에서 남이천IC부근, 대소분기점~진천터널부근, 오창~남이분기점 부근에 차량이 증가하며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영동선 강릉 방향도 여주휴게소~여주분기점, 둔대분기점~동군포부근이 정체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476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4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을 향하는 차량은 39만대 수준이다.

도로공사는 24일 오전 0시부터 26일 밤 12시까지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에 대해서는 통행료를 면제할 방침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