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한항공, 인천~中 우한 노선 31일까지 일시 중단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중국 당국이 우한 폐렴 여파로 우한시를 봉쇄한 가운데 대한항공이 인천~우한 노선을 일시 중단한다.

2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24일부로 우한 공항의 모든 국내 및 국제 항공편에 대해 운항 불가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주4회(월·수·금·일) 운항하고 있는 인천~우한 항공편을 31일까지 운휴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해당 항공편이 예약 승객에게 운휴에 대해 안내하고 2월 이후 우한 노선 운항과 관련해서는 중국 당국의 조치 사항과 연계해 결정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우한 폐렴과 관련 승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인천~우한 노선엔 대한항공을 비롯해 중국남방항공이 주4회 운항하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21일 인천~우한 노선에 주2회 신규 취항할 예정이었으나, 우한 폐렴이 확산되자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