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우한폐렴 네번째 확진자, 평택서 96명 접촉…밀접 접촉자 32명
 


(평택=뉴스1) 이윤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국내 네번째 확진자인 A씨(55)가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뒤 경기 평택에 머문 6일동안 모두 96명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평택시는 우한폐렴과 관련한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귀국 후 공항버스, 택시를 타고 귀가 한 뒤 21일부터 25일까지 거주지 동네병원 1곳과 약국 1곳을 들렀으며, 접촉자 대부분은 이 기간 때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A씨와 접촉한 96명 가운데 32명은 밀접 접촉자로, 시는 이들을 자가격리해 하루 2차례 이상 발열 체크 등 관찰 중이라고 설명했다.

동시에 일상 접촉자로 분류된 64명에 대해서도 전담공무원을 투입해 발열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했다.

A씨는 지난 20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다녀온 지 엿새만에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자로 판명났다.

A씨는 귀국 직후 감기 증세를 보여 송탄 소재 365OO의원에서 두 차례 진료를 받다가 26일 근육통 악화 등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고, 결국 27일 오전 나온 검사결과에서 국내 네 번째 우한 폐렴 환자로 확진됐다.

A씨는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 서울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김영호 평택보건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많은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만큼 책임을 갖고 감염병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