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경제
"청년주택 공동생활 지침 마련…2022년까지 27만실 공급"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청년주택 관리부재 탓에 쓰레기와 소음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정부가 공동생활 지침과 코디네이터 도입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청년주택의 쓰레기, 소음발생 등 정부의 관리 부족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다는 세계일보의 보도에 대해 9일 참고자료를 내고 이 같이 해명했다.

국토부는 이와 관련해 앞서 청년의 주거부담 완화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청년 맞춤형 공적임대주택 27만실 공급을 차질없이 추진 중이다.

지난해에는 서울 개봉동에 첫번째 기숙사형 청년주택을 시작으로 사근·연지동 등에 총 8개소(1016가구), 일자리 연계형 행복주택(광주첨단, 100가구) 등 총 2만8500가구를 공급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사회에 첫 발을 내딛은 청년들이 분리수거, 지역 공동생활 등에 정착할 수 있도록 올해 상반기부터 청년주택의 자치 커뮤니티 운영을 위한 지난 2월 지침을 마련하고 청년주택 코디네이터’도 시범 도입할 계획"이라며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주기적으로 현황을 점검해 시설을 개선하는 등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또 잦은 이사 등 생활집기 마련이 어려운 청년의 특성을 고려해 청년 매입임대주택의 운영 현황도 면밀히 살필 예정이다. 공공주택사업자와 협력해 쓰레기 분리수거함, CCTV 등 쾌적하고 안전한 생활을 위해 필요한 주요 시설도 지속적으로 확충한다.

이밖에 국토부는 청년들이 집 걱정 없이 학업과 취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청년주택을 운영함에 있어 현장의 목소리를 폭넓게 듣고 내실 있게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