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경기 택지지구 공영버스노선 도-시·군 협의 거쳐야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앞으로는 경기지역 택지개발지구 공영버스노선 신설·공영화 종합계획 수립 시 도지사와 시장·군수 간 협의가 선행돼야 한다.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택지개발지구의 버스노선 공영화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대표발의 도지사)을 수정 의결해 본회의(26일)로 넘겼다.

해당 개정조례안에 담긴 애초 내용은 공영버스 노선 신설과 노선면허권 임대 허가 권한 등을 도지사에서 시장·군수로 부여하는 것이 핵심이다.

하지만 건교위의 개정조례안 검토와 심의 과정에서 일선 지자체 보다는 도에서 주도해 버스행정 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노선 신설 권한 등을 시장·군수에 재위임하는 것 보다는 도지사까지 확대해 상호협의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

개정조례안에서 일부 수정된 내용은 제3조3항 ‘시장·군수는 도지사가 종합계획을 수립할 경우 이에 협조하여야 한다’에서 ‘도지사 및 시장·군수는 …’으로 변경했다.

이외에 공영버스노선 신설 계획 수립 등을 규정한 제5조1항과 2항, 면허권 임대 허가 등을 담은 제9조1항과 2항, 3항에서도 ‘시장·군수’를 ‘도지사 및 시장·군수’로 수정했다.

건교위 관계자는 “택지지구 입주 초기에 부족한 이용자로 인해 적자를 우려한 버스업체들의 운행기피 등으로 입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입주민들에게 안정적인 대중교통수단 공급을 위한 공영버스 운영의 필요성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버스노선을 더욱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버스준공영제 운영 대상이 직행좌석형 이외에 일반형 시내버스, 시외버스까지 확대됨을 고려할 때 노선신설 및 운영 주체를 시장·군수 뿐 아니라 도지사까지 확대하는 방안이 보다 합리적이라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내 택지지구로는 남양주 왕숙1·2지구(6만6000호) 하남 교산지구(3만2000호) 고양 창릉지구(3만8000호) 부천 대장지구(2만호) 등이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