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성준모의원, 2만여 학원에 세정제 및 마스크 지원 절실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성준모(더불어민주당·안산5)의원은 경기도 관내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학생들의 감염예방 등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경기도내 2만여 학원에 대한 세정제 및 마스크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겨울방학을 맞이하여 학원에 다니는 많은 학생들의 바이러스 감염예방을 위해 경기도,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의회 등 각종 기관에 세정제 및 마스크 지원을 요청했다고 한국학원총연합회 경기도지회 관계자가 밝혔다.

감염방지 물자지원 요청에 대해 도교육청에서는 예산이 편성되어 있지 않다고 밝혀 직접지원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는 재난관리기금 48억을 31개 시군에 교부하여 시군자체의 방역활동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다만, 개인위생용품에 대한 폭발적 수요증가로 전세계적으로 마스크 부족상태에 직면한 만큼 방역최일선의 의료진을 최우선적으로 지원하되, 수급안정화 시점 이후부터 그 대상을 취약계층, 다중이용시설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준모 의원은 “경기도와 31개 시군과 협력하여 학생들이 밀집된 학원에 세정제와 마스크를 지원할 수 있도록 의회차원의 노력을 할 것”이며 “손씻기 옷소매로 가리고 기침하기 등 예방행동수칙에 대한 실천의 중요성이 날로 중요해지는 만큼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본적인 위생교육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