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안산지역 여야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기준안 즉각 철회 요청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원회, 안산 4개 선거구서 3개로 통폐합 의견 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 획정위원회가 지난 3일 4.15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 기준안을 마련해 국회에 제출한 것과 관련, 안산지역 출신 여.야 국회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날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제출한 안에는 인구수 기준 하한선을 13만7068명(전남 여수을), 상한선을 27만3124명(충남 천안을)으로 잡았다. 선거구 평균인구수는 20만4847명이다.

획정위 안에 따르면 세종시와 춘천시, 순천시는 각각 갑·을 2개 지역구로, 경기 화성시는 기존 3개 지역구에서 4개 지역구로 늘어난다.

반면 안산시는 기존 상록구 갑·을, 단원구 갑·을 등 4개 지역구에서 안산시 갑·을·병 3개 지역구로, 노원구는 기존 갑·을·병에서 갑·을로 줄어든다.

이와 관련 안산지역 여.야 국회의원들이 성명서를 발표하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전해철(안산상록갑) · 김철민(안산상록을) 의원은 4일 안산시 4개 선거구를 3개로 통폐합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청했다.

두 의원은 현행 안산시 선거구는 2019년 1월 기준, 상록갑 19만9천명, 상록을 15만6천명, 단원갑 16만명, 단원을 14만4천명이다. 4개 선거구 모두 획정위가 제시한 인구하한선인 13만 6천명을 훨씬 넘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3개로 통폐합한 것은 획정위 스스로 자신들의 결정을 뒤 짚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획정위의 이번 안은 각 선거구의 현실을 도외시하고 기계적으로 인구수를 맞춘 결과, 조정이 필요한 선거구가 대폭 증가해 다수의 선거구에서 유권자들의 혼란과 반발을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두 의원은 “안산시민들은 이러한 획정위 안에 대해 전혀 납득할 수 없고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원회가 합리적인 인구 기준선을 다시 설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전면 재논의해줄 것을 촉구하며, 안산시민의 뜻을 충분히 반영한 선거구 획정이 이루어져 대의 민주주의가 훼손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김명연 의원은 3일 ‘여야는 법과 원칙에 입각하여 안산시 현행 4개 선거구를 유지하라!’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법과 원칙에 입각해 선거구 획정을 결정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우리 정치권은 선거 때만 되면 국민의 뜻과 헌법의 정신을 무시한 채 집단의 이익만을 챙기기 위해 밀실에서 선거구를 획정하는 일을 반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선관위는 현행 253석 지역구를 유지하기 위해 인구 하한선과 상한선 기준을 분명히 제시하고 있으며, 이러한 명확한 선거구획정 기준이 있음에도 현재 진행되는 선거구획정 논의는 정치적 유불리만을 놓고 진행되고 있어 참으로 씁쓸하다.”고 지적했다.

김명연 의원은 “여야 정치권은 법과 원칙에 입각하여 선거구획정을 결정해줄 것을 당부 드리며, 안산시 선거구는 현행 4석을 반드시 유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민주당 출신 안산지역 국회의원들 역시 야합에 굴복하지 말고, 안산시민들의 권리와 참정권을 지키기 위해 저와 함께 잘못된 선거구획정을 막아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 드린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박순자 국회의원도 4일 ‘정략적 야합으로 만들어진 짬짜미, 누더기 선거구 획정안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철회를 촉구했다.

박순자 의원은 “이번 선거구 획정안은 선관위가 범여권의 입맛에 맞춰서 내놓은 맞춤형 획정안이라고 생각하고, 나아가 안산 정치권이 안산발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지 않고, 본인이 소속된 정당의 당리당략과 자기 밥그릇 챙기기에만 몰두해 짬짜미 식으로 만들어놓은, 최악의 선거구 획정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우선 안산의 현재 선거구 4곳 중 어떤 지역도 선거구가 제시한 하한기준 13만6565명에 속하지 않는다.”며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보면 2019년 1월 단원을 지역의 인구는 14만4427명이었으며 2020년 2월은 15만0885명”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정작 하한기준에 미달하는 경기 광명갑(13만6153명, 민주당 백재현 의원), 부산 남을(13만3387명, 민주당 박재호 의원) 지역은 경계를 조정해 살아남았다.”며 “하한기준에서 간신히 벗어나는 경기 군포시갑(13만8410명, 민주당 김정우 의원), 군포시을(13만8235명, 민주당 이학영 의원)도 모두 살았는데, 이곳들 역시 현역 여당의원 지역구”라고 지적했다.

박순자 의원은 “우리 아이들에게 물려줄 더 좋은 안산을 만들기 위해 현재 4개의 지역구 의석 확보는 반드시 필요합니다. 명분도 원칙도 없고, 안산발전에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며, 안산시민들의 민의도 제대로 반영하지도 못하는 이번 안산 선거구 통폐합 안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한편 획정위가 자체 마련한 안산지역 갑을병 선거구는 다음과 같다

▲안산시갑선거구 : 안산시 상록구 사동, 사이동, 해양동, 본오1동, 본오2동, 본오3동, 반월동

▲안산시을선거구 : 안산시 상록구 일동, 이동, 부곡동, 월피동, 성포동, 안산동, 안산시 단원구 와동, 고잔동, 중앙동

▲안산시병선거구 : 안산시 단원구 호수동, 원곡동, 백운동, 신길동, 초지동, 선부1동, 선부2동, 선부3동, 대부동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