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안산시 코로나19, 신길동 거주 10번째 확진자 발생

안산시는 코로나19 10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확진자는 안산시 단원구 신길동에 거주하는 27세 여성으로 화성시에 거주하는 8번 확진자와 접촉했다.

시에 따르면 3월 24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간 확진자는 3월 26일 단원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했고, 이날 확진통보를 받았다.

확진자는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이송 조치했으며, 시는 확진자 가족 3명(부·모·남동생)에 대한 진단검사와 함께 긴급 방역팀을 투입해 확진자 자택 주변의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시는 "중앙에서 파견된 역학조사관과 단원보건소 직원들이 함께 심층역학조사를 진행 중으로, 자세한 역학조사 이후 확인되는 〈확진자 이동경로〉와 〈접촉자〉 정보는 안산시청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신속하게 알려드릴 예정이오니 시민 여러분께서는 잘못된 정보에 동요하지 마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신속한 상황대처로 지역사회 감염 전파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확진자와 가족, 접촉자 모두 우리의 이웃이며 안산시민으로 어려운 상황에 있는 우리 이웃에게 시민 여러분의 따뜻한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안산시 9번째 확진자는 26일 발생했다. 확진자는 화성시에 거주하는 8번 환자와의 접촉자로 안산시 상록구 해양동에 거주하는 27세 남성이다.

확진자는 3월 25일 상록수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했고, 3월 26일 확진통보를 받았다.

확진자는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 조치했으며, 시는 긴급 방역팀을 투입해 확진자 자택 주변의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