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안산시 도서관, 전자책 1천여 권 확보…‘슬기롭게 책 읽어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학교 개학 연기에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도 진행 중인 현재, 안산시 도서관이 전자책을 추가로 확보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19 사태로 외출이 어려운 시민들이 더욱 많은 책을 접할 수 있도록 전자책 1천여 권을 새로 제공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관내 도서관은 현재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휴관 중으로, 전자책은 언제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다.

안산시 도서관 회원은 인터넷 홈페이지(https://lib.ansan.go.kr)를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연령·관심주제별로 카테고리가 이뤄져 도서관에서 책을 고르듯 읽을 수 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PC뿐 아니라, 스마트폰앱(리브로피아)과 연동돼 한 손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실제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면서 전자책 이용자는 지난해 12월 말~올 1월 초 하루 평균 60명에서 100명으로, 이용도서는 190권에서 280권으로 50~6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선포식을 치르지 못한 ‘2020 안산의 책(빛의 과거/은희경/문학과 지성사)’을 비롯해 모두 1천여 권의 전자책을 추가로 확보해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전자책 이용과 관련한 문의는 도서관 홈페이지(https://lib.ansan.go.kr) 또는 안산미디어라이브러리(031-481-3348)로 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다소 힘든 시기지만, 하루빨리 종식되도록 좀 더 개인위생에 신경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길 바란다”며 “많은 시민들이 전자책을 이용하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