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경제
'역대급 더위' 올여름 에어컨 냉방효과 60% 올리는 꿀팁은?
서울 시내의 한 백화점에 에어컨이 진열돼 있다. 2020.5.6/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한국에너지공단은 22일 여름철 실내 공기질을 쾌적하게 유지할 수 있는 주요 실천방안을 제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 여름은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지난해보다 폭염일수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주거·상가·업무시설 등 건물 냉방에너지의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한국에너지공단은 냉방에너지 절감을 위해 Δ주기적인 환기 Δ냉방기기 필터 세척 Δ냉방기기 냉방온도 조절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사용자의 밀집도와 생활환경에 따른 주기적인 환기를 통한 냉방은 에너지를 절감하고 실내 공기질도 개선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이라는 설명이다.

한국냉동공조인증센터에서 연구한 '에너지사용 제한 절감효과 분석'에 따르면 문을 열고 냉방을 하는 것이 문을 닫고 냉방을 하는 것보다 냉방기기의 전력소비를 약 4.2배 증가시킬 수 있다.

또한 냉방기기의 먼지·오염 입자 등 이물질을 걸러내는 필터의 세척도 중요한 방법이다. 이를 통해 기기 내부의 원활한 공기 순환으로 냉방효과를 60% 상승시켜 5%의 에너지를 절약하고 전기요금도 27% 줄일 수 있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설명이다.

마지막으로 냉방기기의 냉방설정온도를 1℃ 높이면 4.7%의 에너지를 줄일 수 있다. 반대로 1℃를 낮추면 6.5% 에너지가 낭비된다.

한국에너지공단은 "누구나 손쉽게 할 수 있는 여름철 냉방에너지 절감 실천방안이 국가적인 냉방에너지 수요도 줄이고 개개인의 냉방기기의 효과적 사용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