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단체
선부종합사회복지관, 6번째 생명안전 기억꽃집 운영

 

선부종합사회복지관(관장:황인득)은 고잔 거점센터인 고잔복지센터 쉼과힘 주관으로 지난 15일 기억교실 방문, 16일 단원고 앞 삼거리에서 고잔동 이웃들과 6번째 생명안전 기억꽃집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2015년 세월호 참사 1주기를 기억하기 위해 단원고 마음건강센터가 처음 학생들과 시작한 꽃집은 2016년부터 선부종합사회복지관과 고잔동주민자치위원회가 함께 마을주민들의 기억 행사로 확대하여 주민들과 후원자들의 도움으로 6번째 이웃들의 기억꽃집을 운영하고 있다.

첫 번째 행사로 지난 15일 주민 20여명과 함께 2016년 여름 교육청으로 이전한 단원고 기억교실을 방문해 이웃들이 기억하고 이웃들이 만들어가는 생명안전 마을 고잔동의 의지를 담은 걸어가는 리본 메시지 나무를 416 가족협의회 기억저장소에 전달하고, 아이들 책상 하나하나에 주민들이 직접 소중한 의지를 전달했다.

이날 함께 한 고잔동 한 주민은 “교실을 방문하고 나서 잠도 잘 안오고 마음이 힘들었지만 아이들을 잃은 416가족을 생각하며 조금이라도 그 아픔을 나눌 수 있는 실천”이라고 기억교실 방문 의미를 전했다.

416가족협의회 기억저장소 태민 어머니는 전달식에서 “아이들의 기억의 장소와 의미가 점점 줄어들어가고 있다는 마음이 자주 들었는데 고잔동 주민들이 함께 기억해주시고 생명안전의 의지를 표현해 주어서 든든하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황인득 선부종합사회복지관장은 “해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이웃주민들의 생각은 변화하며, 그 변화를 생명안전으로 승화하는 실천은 언제나 도전이고 창의성을 요구한다”고 설명하며 이웃꽃집은 “지속가능한 기억으로 매년 생명안전을 위한 창의적인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이웃꽃집의 든든한 지원자인 기독교대한감리회 명성교회 김홍선 담임 목사는 “세월호 참사 이후 꾸준히 성장한 생명안전의 감수성이 이번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슬기로운 안전행동으로 이어져 모두의 생명안전의 소중함을 서로 지켜주는 든든한 이웃으로 성장할 것”으로 고잔 주민들의 생명안전 감수성 실천에 대한 의미를 높게 평가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