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경제
"안산 시화공단, 스마트 공장으로 변신" SKT-산업기술대학교 '맞손'
지난해 12월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페스티벌 2020'에 스마트팩토리 로봇팔이 전시돼 있다. 2019.12.17/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안산 시화공단이 '스마트팩토리 클러스터'로 다시 태어난다.

SK텔레콤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산업기술대학교(산기대)와 '안산 시화공단 우수 중소기업의 스마트 공장화 지원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SK텔레콤과 산기대는 안산 시화공단 내 4000여 산기대 가족회사에 스마트팩토리 구축 관련 교육과 비용, 후속 연구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합적으로 제공, 안산 시화공단을 스마트팩토리 클러스터로 육성해 국내 제조업 혁신 확산의 중심지로 성장시킨다는 데 뜻을 모았다.

안산 시화공단에는 국내 제조기업의 약 25%를 차지하는 1만개가 넘는 제조기업이 밀집해있다.

이에 안산 시화공단을 스마트팩토리 클러스터로 집중 육성한다면 국내 제조업의 생산성이 향상되고 제조업 혁신 확산 속도가 빨라질 것이란 기대다.

이번 협력을 통해 SK텔레콤과 산기대는 중소 제조기업에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도입과 운영시 필요한 맞춤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자체 개발한 5세대(5G) 기반 제조기업 맞춤형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메타트론 그랜드뷰'(Metatron Grandview)를 제공하고 산기대는 이를 활용해 학내에 교육 공간을 구축하고 운영한다.

양측은 교육 공간에 컨베이어벨트를 설치하고 '메타트론 그랜드뷰'를 이용해 제조한 부품의 품질 검사 과정을 시연하는 등 실제 현장과 유사한 환경에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노하우를 전달, 교육 참여 기업이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활용할 때 도움이 되는 실무형 교육을 제공한다.

또 SK텔레콤과 산기대는 중소 제조기업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도입 비용 부담을 줄여 혁신의 확산 속도도 높일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사업 참여 기업에게 '메타트론 그랜드뷰'를 6개월간 무료로 제공하고 그중 100개 기업에는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필요한 사물인터넷(IoT) 장비 및 설치 비용도 제공할 계획이다.

양측은 '메타트론 그랜드뷰' 고도화 및 후속 기술 개발에도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사업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머신러닝으로 분석해 기존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참여 기업이 필요로 하는 추가 솔루션도 개발할 계획이다.

최낙훈 SK텔레콤 인더스트리얼 데이터(Industrial Data) 사업유닛장은 "이번 협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제조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국내 제조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5G, 인공지능(AI) 등 ICT 기술과 제조 기술의 융합을 통해 제조업 혁신을 전파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