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도
경기도 재정자립도 58.6%…2년 연속 하락세 '비상'
경기도와 31개 시군의 평균 재정자립도(일반회계 순예산 규모로 산출)는 2017년 61.3%에서 2018년 61.9%로 높아진 이후 2019년 60.5%, 2020년 58.6%로 낮아지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경기도 제공) © News1 진현권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의 재정자립도가 2018년 이후 계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전국 시도 평균 재정자립도에 비해선 크게 높아 재정사정이 양호한 것으로 분석됐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와 31개 시군의 평균 재정자립도(일반회계 순예산 규모로 산출)는 2017년 61.3%에서 2018년 61.9%로 높아진 이후 2019년 60.5%, 2020년 58.6%로 낮아지는 추세다.

재정자립도는 지방정부가 재정활동에 필요한 자금을 어느 정도 조달하고 있는가를 나타내는 지표로, 지방세와 세외수입을 재원으로 하는 자체 재원을 일반회계 세입으로 나눈 값을 말한다.

도 본청의 재정자립도는 2017년 53.2%에서 2018년 54.0%, 2019년 52.8%, 2020년 51.2%로 3년전에 비해 2%p 낮아졌다.

시군의 재정자립도는 2017년 44.5%에서 2018년 42.3%, 2019년 41.3%, 2020년 38.8%로 계속 하락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의 경우, 화성시의 재정자립도는 66.3%로 31개 시군 중 가장 높았으며, 성남시 60.5%, 용인시 50.2%, 수원시 45.9% 순으로 나타났다.

재정자립도는 전국 및 도 평균 산출 시 일반회계 순예산규모로 산출하지만 자치단체별로 산출하는 경우에는 일반회계 총예산규모로 산출해 자립도가 다소 낮아진다.

이 기간 중 전국의 평균 재정자립도는 2017년 47.2%, 2018년 46.8%, 2019년 44.9%, 2020년 45.2%로 집계됐다.

이를 감안할 때 경기도 재정자립도는 전국평균보다 10%p 이상 높아 양호한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지난해 경기도의 재정자립도(58.6%)는 서울(76.1%), 세종(59.3%)에 이어 전국 3위를 기록했다.

강원, 충남, 충북,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등 8개 시도는 재정자립도가 40%에도 미치지 못했다.

도 관계자는 “2018년 이후 경기도 재정자립도가 낮아진 것은 지방세와 세외수입 증가규모보다 총예산규모 증가가 더 컸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