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카자흐스탄 출신 여성 33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

전날 카자흐스탄 출신 남성 확진자에 이어 코로나19 안산 33번째 여성 확진자가 나왔다.

시에 따르면 해외유입 사례로 카자흐스탄 출신 33세(87년생. 고잔동) 여성이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 24일 입국 후 27일까지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단원보건소 입국 3일 이내 검사를 실시해 28일 양성판정을 받아 국가격리병상 배정 중이다.

시는 거주지 및 주변지역 방역소독 실시,  입국 시 교통편 및 추가 이동동선 확인 후 조치, 입국 항공편 기내 접촉자 명단확보 및 주소지 이관, 역학조사관 지휘에 따른 환자 이동경로 검증 및 접촉자 분류 후 정보공개할 계획이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