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질병관리본부 A유치원 유증상자 114명, 총 58명 확진 판정유증상자 원생 111명. 원아 가족 3명, 입원 원아 19명. 가족 2명, 환아 16명 용혈성요독증후군 의심증상 발생, 4명 투석중

 

안산 A유치원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유증상자는 114명이고,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환자 원아의 가족 1명이 추가되어 총 58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유증상자(6월 28일 오후6시 현재)는 원생 111명이며 원아의 가족이 3명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9일 오후2시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지난 16일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집잔 발생에 대한 의심신고 이후 지방자치단체 및 관계부처와 협력해 지속적으로 역학조사 및 환자발생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입원중인 원아는 19명, 가족 2명이며, 총 16명의 환아(원아 14명, 가족 2명)에서 용혈성요독증후군 의심증상이 발생했고, 현재 4명이 투석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예방을 위해 손씻기 등 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소고기 등 모든 음식은 충분히 익혀 먹는 등 안전한 음식물을 섭취할 것을 권고했다.

또 조리도구를 구분해 사용하고, 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음식을 조리하지 않는 등 조리 시 위생수칙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안산상록경찰서는 A유치원 집단 식중독 사태와 관련해 원인규명을 위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29일 오전 10시20분께 A유치원에 경찰관을 보내 원내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는 한편 유치원 측으로부터 식자재 매입 관련 장부 등을 임의제출 받았다.

이에 앞서 경찰은 28일 오전 A유치원을 고발한 학부모 대표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A유치원 학부모 6명은 27일 사고원인 규명, 보존식 음식물 폐기 등 증거인멸 여부 등을 조사해달라고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안산시는 28일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관내 유치원 2곳에 대한 일시적 폐쇄명령 조치를 연장했다.

지난 16일 식중독 사고가 보고된 A유치원은 지난 19일부터 이달 30일까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일시적 폐쇄명령을 내렸는데, 이를 다음달 8일까지 연장했다.

또 지난 25일 식중독 사고가 보고된 B유치원에 대해서도 일시적 폐쇄명령도 오는 30일까지 연장했다.

시는 증균배양을 통한 감염균 검출여부를 확인해 추가감염을 막고, 지역사회 안전을 위해 연장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증예방수칙>

○올바른 손 씻기를 생활화 한다
-흐르는 물에 비누 또는 세정제 등을 사용하여 30초 이상 손 씻기
-외출 후, 화장실을 다녀온 뒤, 조리 전, 기저귀를 사용하는 영유아를 돌본 뒤, 더러운 옷이나 리넨을 취급 후 등

○안전한 음식 섭취

◇음식은 충분한 온도에서 조리하여 익혀먹기
*비살균 우유, 날 육류 등은 피하고, 소고기는 중심 온도가 72도 이상으로 익혀 먹기

◇물은 끓여 마시기

◇채소·과일은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서 벗겨 먹기

○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칼·도마는 소독하여 사용하기
-조리도구(채소용, 고기용, 생선용)는 구분하여 사용하기

○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는 음식을 조리 및 준비 금지

○ 강, 호수 수영장에서 수영할 때, 강물, 호수 물, 수영장물 마시지 않기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