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단원미술제 선정작가 수상자 14인전 온라인 전시
윤석원 고해상도

 

안산문화재단(대표 백정희)이 6월 30일부터 8월 30일까지 <단원미술제 선정작가 수상자 14인展>을 온라인을 통해 전시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도권 대상 강화된 방역 조치 시행에 따라 미술관은 잠정 휴관 상태지만, 단원미술관 홈페이지와 안산문화재단 유튜브에서 온라인으로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진자 감소 등 상황이 호전되면 정상 관람체제로 운영할 예정이다.

<단원미술제 선정작가 수상자 14인展>은 단원미술제 미술 부문이 ‘작품공모’에서 ‘작가공모제’로 바뀐 제17회(2015년)부터 제21회(2019년)까지 선정작가 대상과 단원미술상 수상 작가 총 14인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한 기획전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단원미술제 수상자들의 해당연도 수상작들과 작가별 최근 작업들을 함께 전시해 작가들의 변화된 예술적 역량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참여작가는 2015년 제17회 단원미술제 대상 수상자 김재호 작가를 비롯해 구교수(2015년 단원미술상 수상), 성민우((2015년 단원미술상 수상), 제미영(2016년 단원미술대상 수상), 윤석원 (2016년 단원미술상 수상), 박기훈(2016년 단원미술상 수상), 김선혁(2017년 단원미술대상 수상), 김혜정(2017년 단원미술상 수상), 박지영(2017년 단원미술상 수상) 정지현(2018년 단원미술대상 수상), 이 시(2018년 단원미술상 수상), 홍정우(2018년 단원미술상 수상)와 지난해 대상 수상자인 김수연과 우수상 수상자 쑨지를 포함 총 14인이다.

회화와 조각, 설치 등 수상작 14점과 최근작 50여 점이 전시된다.

단원미술관은 매년 10월 단원미술제를 개최하여 전국 규모의 차별화된 미술 공모전으로 키워나가기 위해 잠재적인 능력을 갖춘 작가들을 발굴하고 선정작가지원프로그램을 기획해 작가들의 지속적인 작품 활동을 위해 다양한 방식의 작가 지원에 힘쓰고 있다.

2015년부터 작가 공모로 공모 방식이 바뀌면서 단원미술제는 타공모전과 차별화하고자 선정작가를 대상으로 전문성을 갖춘 해외워크숍을 진행하고 해외전 개최를 통해 작가들의 창작의욕을 고취 시키며 해외 진출 기반을 마련해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지난 선정작가들을 대상으로 아트페어 참가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미술시장의 진입 기회를 마련하는 등 다채로운 방식으로 작가 지원을 진행하며 단원미술제를 운영하고 있다.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사회적, 보건적, 경제적 조치로 안산시가 올해 관내 모든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2020년 개최 예정이었던 제22회 단원미술제가 전면 취소되었으나 이번 전시를 통해 단원미술제의 의미를 환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의 단원미술관 031-481-0508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