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이재명 지사, 후반기 첫 행보로 코로나 방역현장 찾아
1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을 방문해 임승관 코로나19 긴급대책단장 등 관계자들과 함께 병원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경기도청 제공)/© 뉴스1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취임 3년차를 맞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민선7기 후반기 첫 일정으로 코로나19 감염거점병원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을 찾았다.

이 지사는 1일 오후 안성병원을 방문해 중증환자 치료 격리병상을 둘러본 뒤 의료진의 고충을 듣고 이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 자리에는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과 정일용 경기도의료원장(수원병원장 겸직), 이경준 안성병원장과 의료진 등이 함께 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가 아주 장시간 동행 또는 동거를 해야 될 상황이어서 다른 대책이 필요한 터에 안성병원에서 새로운 방식의 효율적인 시스템을 만들어내서 다행스럽고 고맙게 생각한다”며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감당 못할 코로나19 사태에 대한민국이 ‘K-방역’으로 칭찬받은 것은 모두 현장에 계신 여러분 덕분”이라고 격려했다.

이어 “앞으로 수없이 반복될 수밖에 없는 감염병에 대해 체계적인 준비를 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도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킨다는 자부심과 책임감으로 좀 더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안성병원은 국가지정격리병상이 아닌 의료기관 가운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입원 치료를 시작한 병원으로, 지방의료원 중 유일하게 음압시설을 갖춘 실내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안성병원은 '중증환자 진료강화 프로젝트'도 추진 중이다.

이 프로젝트는 공공은 시설과 장비를 제공하고, 민간은 전문인력을 지원해 민관 협업으로 중증환자 치료시설을 운영하는 것이 핵심이다.

도는 이를 위해 15병상 규모에 5억 원을 투입해 인공호흡기 등 의료장비와 음압스크린도어 등 시설을 보강했다.

한편 이 지사는 지난달 11일 코로나19로 장기간 방역업무를 해온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 임직원 1600여명에게 “최일선에서 고군분투 중인 의료원 가족 여러분께 1370만 도민과 함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틀의 특별휴가를 부여한 바 있다. 특별 휴가는 각 병원 인력 사정에 따라 연말까지 분산해 사용할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