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안산 본오동 거주 40대 확진…가족감염 추정
방역 © 뉴스1


(안산=뉴스1) 조정훈 기자 = 경기 안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 발생했다.

안산시는 28일 본오동에 거주하는 A씨(40대·안산지역 26번)가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아 격리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A씨가 지난 26일 확진판정 받은 가족 B씨(20대·해외유입 30번)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B씨는 지난 25일 카자흐스탄에서 입국 한 뒤 자가 격리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고 확진판정이 나왔다.

A씨는 확진자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27일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고 28일 확진판정이 나왔다.

시는 확진자 자택 및 주변지 등에 긴급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감염 경로에 따라 지역 및 해외유입 등 2가지로 확진자를 구분·분류하고 있다”며 “역학조사 후 이동 동선은 시 SNS 및 홈페이지에 공개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