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기도, 8월부터 선감학원 피해자 의료지원…1인당 연간 500만원 범위
경기도는 오는 12월까지 도의료원 이천병원(사진) 등에서 선감학원 피해자에 대한 의료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경기도 제공)©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는 오는 12월까지 선감학원 피해자에 대한 의료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산하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에서 진료받는 전국 선감학원 피해자에게 연간 1인당 500만원 범위 내에서 본인부담금 100%를 지원한다.

우선 8월에는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과 이천병원에서 진료를 실시하고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보며 나머지 수원과 안성, 의정부, 파주 등 나머지 4개 병원으로 이용 병원을 늘려갈 계획이다.

경기도의료원 소속 6개 병원은 2차 진료 기관으로 기본 진료과목 대부분을 갖추고 있다.

이와 함께 경기도의료원 이용이 어려운 피해자를 대상으로 진료 버스를 이용해 안산 선감학원 피해자 신고센터 등 현장을 찾아가는 무료이동진료사업도 추진한다.

선감학원 피해자나 희생자 가족은 전화접수(1899-7298)를 통해 방문예약을 한 뒤 센터(안산시 단원구 경기창작센터 전시사무동 2층)를 방문해 피해신청하면 된다. 센터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선감학원사건 피해자신고센터(4월16일 개소)에 접수된 피해 신고 사례는 현재 109건에 이르며 자체 운영위원회의 검증작업을 마친 46명이 이번 의료지원 사업의 첫 수혜자가 된다.

선감학원은 1942년 5월 일제강점기 말 조선소년령 발표에 따라 안산시에 설립된 감화원이다. 광복 이후 경기도가 인수해 부랑아 갱생과 교육이란 명분으로 도심 내의 부랑아를 강제로 격리·수용했고 1982년까지 운영됐다.

4700여명의 소년들이 강제노역에 투입됐으며 구타, 영양실조 등 인권유린을 피해 탈출을 시도하다 많은 소년들이 희생되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선감학원사건 피해자가 제대로 치료 받고 건강을 회복해야만 지역 안에서 정상적이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다"며 "진료가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꼼꼼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