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집단식중독 발생한 어린이집에서 보낸 급식꾸러미서 이번엔 쌀벌레가…
© News1 DB


(안산=뉴스1) 조정훈 기자 = 코로나19 장기화로 학부모들 걱정이 큰 가운데, 유치원에서 보낸 급식꾸러미에서 쌀벌레가 나온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이곳은 최근 집단 식중독이 발생해 이슈가 된 곳이어서 학부모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2일 교육당국 등에 따르면 안산지역 A유치원에 다니는 한 학생의 부모는 최근 유치원에서 보내준 급식꾸러미를 받아 열고 깜작 놀랐다.

급식꾸러미는 코로나19로 학생들의 연간 교육이 연기 및 축소되면서 가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교육당국 등이 친환경 쌀, 신선 농산물 등 우수 급식 식자재를 가정으로 보내주는 사업이다.

문제는 해당 유치원에서 보낸 급식꾸러미에서 쌀벌레가 나왔다는 학부모 신고가 접수됐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교육당국은 “해당 사항 내용을 점검 및 확인 조처를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