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
이동에 재활용품 거점배출 시설 자원순환센터 추가 설치

안산시는 깨끗한 주거환경 조성과 재활용품 수거율을 높이기 위해 재활용품 거점배출 시설인 자원순환센터를 상록구 이동에 추가 설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동 행정복지센터에 설치된 자원순환센터는 이달 14일부터 운영을 시작하며, 주민들은 시설 내 각 품목별 수거함에 재활용품을 배출하면 된다.

주말을 제외하고 매일 이용할 수 있으며, 일반·음식물쓰레기를 제외한 종이, 빈병, 플라스틱, 캔, 스티로폼 등의 재활용품만 배출 가능하다.

다만 오전 9~11시 사이에 일정량 이상 배출할 경우 종량제봉투를 하루에 1매씩 지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제대로 분리배출 되지 않은 재활용품은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는 폐기물이 되지만,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로 제대로 재활용한다면 환경보호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며 “내년에는 일반주택지역, 무단투기 취약지역 등에 9개소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며, 많은 주민의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지난해 9~12월 상록구와 단원구에 각각 1개소씩(본오1동 행정복지센터, 와동 강서고등학교 뒤편) 시범 설치․운영했고, 수거한 재활용품 9.7톤을 판매해 얻은 수익금 100여만 원을 불우이웃 돕기 등에 썼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