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코로나19 대유행·기후변화…위기 속 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묻다
©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20 세계무형문화유산포럼'이 온라인으로 열린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과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는 오는 23~25일 전 세계 환경 및 무형문화유산 전문가들로 구성한 국제 포럼 '2020 세계무형문화유산포럼'을 온라인 회의 형식으로 연다고 17일 밝혔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는 세계무형문화유산포럼에는 '인간, 자연 그리고 무형문화유산'이라는 주제로 전 세계 12개국 20여명의 전문가가 모인다. 이들은 무형문화유산을 통해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탐색하고 무형문화유산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은 전 지구적 코로나19 대유행과 기후변화라는 위기 상황에서 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재탐색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포럼은 23일 유네스코 문화사무총장보를 맡은 에르네스토 오토네의 기조 발제로 시작된다. 오토네는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재정의하는 유네스코의 무형문화유산의 정책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카이스트 인류세연구센터의 박범순 교수가 기후변화와 생태계 위기가 인류에게 던지는 메시지를 전달함과 동시에 무형문화유산의 가능성도 엿보는 기회를 제시한다.

24일은 생태학자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가 인류의 미래와 생태적 전환이라는 특별강연을 진행한다. 이어서 인류의 무형문화유산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사례를 구체적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25일에는 무형문화유산에 대한 미래와 희망을 다양한 공동체와 환경윤리, 국제환경법, 그리고 국가 정책의 테두리 안에서 살펴보면서 사흘간의 여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날 마이클 메이슨 스미스소니언연구소 민속생활문화유산센터장의 특별강연과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학생이 말하는 무형문화유산의 미래와 희망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도 마련돼 있다.

이번 포럼은 유튜브와 네이버TV 채널, 포럼 포털공간에 생중계되며, 추후 전주MBC에서 녹화 중계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