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전해철 의원, 안산 세계정원경기가든 조성사업 설계비 32억원 반영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안산상록갑. 사진)은 세계정원 경기가든 조성사업 설계용역비 32억원이 경기도 추경예산에 편성되어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되었다고 23일 밝혔다.

세계정원 경기가든은 총 1,009억의 사업비를 투입해 쓰레기매립장 49만㎡에 테마정원과 피크닉장, 정원문화박람회장, 이용객 편의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설계비 반영으로 설계용역 등 본격적인 건립절차가 진행될 예정으로, 2022년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 2024년 완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 대상지인 안산 본오동 시화쓰레기매립장은 89년부터 92년까지 수원 등 8개시의 폐기물을 매립해왔는데, 사용 종료 이후 그간 악취 등으로 고통을 감내해온 지역주민들을 위한 공간 마련이 추진돼 안산시와 경기도는 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의견 수렴과 논의를 거쳐 2016년 8월‘세계정원 경기가든’조성을 결정했다.

2017년 11월 기본계획 수립이 완료되었고, 이후 행정안전부 타당성조사와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거쳤다.

전해철 의원은 “본오동 시화쓰레기매립장의 경우 사용기간이 종료된 후 당초 경기도에서는 골프장 등 스포츠 레저타운을 추진하려 했으나, 생태공원을 원하는 주변 주민들의 의견에 따라 이를 반영시켜 현재의 세계정원 경기가든이 추진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후에도 행정안전부 지방재정투자심사, 경기도 추경예산안 설계비 반영 등 과정에서 사업진행과정을 점검하고 챙겨왔는데, 세계정원 경기가든이 조성되면 주민들을 위한 여가·휴식 공간을 마련하는 의미에 더해 안산이 해양생태문화관광도시로서 더욱 발전해나가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해철의원은 그동안 쓰레기매립장 활용방안에 대한 주민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정책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쓰레기매립장의 악취와 해충 등으로 불편을 겪어온 지역 주민들을 위한 부지 활용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

또한 문체부 국민체육진흥기금 국비 예산 확보 등을 통해 쓰레기매립장에 유소년 축구장, 클럽하우스, 장화체육관 등 지역주민들을 위한 생활체육문화공간이 마련되도록 노력해왔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