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조두순 출소 불안 해소'…안산시, 무도실무관 24시간 순찰한다
윤화섭 안산시장 © 뉴스1


(안산=뉴스1) 조정훈 기자 = 경기 안산시가 오는 12월 조두순 출소로 주민들이 불안감을 호소하는 지역에 무도 3단 이상 자격의 무도실무관급 인력을 투입하는 24시간 순찰을 추진한다.

27일 시에 따르면 성폭력 등 강력 범죄로부터 시민안전을 지키고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무도 3단 이상 실력을 갖춘 무도·경호 전문가 6명을 긴급 채용하고, 기존 청경 6명을 포함해 12명으로 24시간 순찰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에 건의했던 ‘성폭력 제로 시범도시’ 추진을 위한 전담부서를 신설해 내년 1월1일부터 성폭행으로부터 안전한 도시조성에도 나선다.

순찰팀은 2개조 각 6명씩 3교대로 운영되며, 기존 자율방범대·로보캅 순찰대와 협업하며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는 공개 순찰활동을 펼친다.

순찰 인력은 기존 청원경찰 6명에 무도 자격 3단 이상 또는 경호원 및 경찰 출신 등 경력자 6명을 신규 채용해 투입한다.

기관·시설 또는 사업장 등의 경비를 담당하는 청원경찰은 ‘청원경찰법 시행규칙 제2조(배치대상)’에 명시된 ‘그밖에 공공의 안녕질서 유지와 국민경제를 위하여 고도의 경비가 필요한 중요 시설, 사업체 또는 장소’에 따라 이 같은 활동이 가능하다.

시는 이를 근거로 시민이 ‘안전하다’고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눈에 보이는 순찰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와 함께 지난 18일 안산시 4개 지역구 국회의원과 법무부, 경찰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조두순 재범방지 대책마련 간담회’에서 건의했던 ‘성폭력 제로 시범도시 운영’을 위한 실무 추진에 나선다.

전담부서를 신설해 내년 1월1일부터 운영하며, 성범죄 예방을 위한 방범CCTV 설치 및 취약지역 순찰강화 등을 위한 행정지원을 비롯해 경찰 등 관계기관과의 협업 및 안전캠페인 실시 등을 추진해 성범죄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시는 앞서 흉악한 범죄를 저지른 성범죄 사범의 재범을 확실하게 막기 위해 법무부에 ‘보호수용법’ 입법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내는 등 시민 불안감 해소 및 실질적인 안전대책 마련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안산시는 현실적인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모든 공직자가 힘을 합쳐 노력하고 있다”며 “지난 23일 안산시민을 대표해 ‘보호수용법’ 제정 요청을 위해 청와대에 올린 국민청원에는 사흘 만에 5만6000 명이 넘게 동의하는 등 국민적인 공감대도 충분히 형성됐다”고 말했다.

이어 “조두순 출소 이전에 시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방안이 시행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