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올해 20% 생산 증가에도 부족하다는 독감백신, 왜?
16일 서울시내 한 소아과에 '12세 미만 무료독감 마감 됨, 청소년 독감은 가능'이라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트윈데믹(동시유행) 우려와 무료접종 대상층 확대에 수요는 늘었지만, 어린이용 무료 백신 단가가 일반 유료 백신보다 낮아 제조사들이 공급을 줄이고 상온노출 사태도 발생하면서 병원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2020.10.1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이형진 기자 = 일선 의료기관에서 인플루엔자 백신(이하 독감백신)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생후 6개월 이상부터 만 12세 이하 어린이, 임신부 접종분은 물론이고 일부 병원에서는 성인 유료 접종분까지 대기하는 상황이다.

17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달 15일 기준, 출하 승인 완료된 인플루엔자 백신 총량은 2929만도스(1도스는 1회 접종분)이다. 이 가운데 상온 일탈 및 백색 입자로 인한 독감백신 수거량 106만도스를 제외한 1218만도스가 국가조달물량에 해당한다.

단, 이 1218만도스에는 생후 6개월 이상부터 만 12세 이하 어린이, 임신부 예방접종 분이 포함돼 있지 않다. 이들 물량은 국가조달방식이 아닌 의료기관 자체 구매방식으로 백신을 확보해야 해 의료기관별로 보유량이 다르다.

특히 자체 구매 방식은 유료 접종분 구매와 동일하게 이뤄지고, 무료 대상자에게 투여했을 때 정부에 비용을 청구해 상환 받아야 한다. 그러나 정부가 정한 가격보다 최근 일반 유료 접종분 공급가격이 올라가면서 사전에 준비한 물량을 소진한 의료기관에서 추가 구매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개별적으로 구매한 백신으로 12세 이하 어린이 및 임신부 대상으로 무료 접종한 경우, 백신 비용은 제조ㆍ도매상이 정부 단가 기준으로 구매 가격을 산정하기로 했다. 또 급한대로 13세 이상 18세 미만 청소년 독감 백신물량의 15%를 투입하기로 했다.

질병관리청은 "의료기관별로 백신 보유량과 접종실적이 달라 일부 의료기관은 보유량이 일찍 소진될 수 있다"며 "지역 보건소가 의료기관별 인플루엔자 백신 공급 내역과 접종 현황 등을 질병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파악해 적극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문제는 성인 유료 독감백신도 의료기관에 따라 재고 물량이 없어 대기하는 일이 심심치 않게 벌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유료 백신의 경우 의료기관에서 자체 구매하고 있으나, 13~18세 무료 접종이 다시 재개되면서 유료 물량이 정부 무료접종 사업으로 우선 사용된 것으로 관측된다.

국내 한 내과의원 원장은 "유료와 무료는 접종자를 구분하는 기준일 뿐 병원에서는 동일한 백신, 동일한 접종자"라면서 "최근 청소년 무료 접종 대상자가 늘면서 우선 확보한 물량으로 접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는 19일 만 70세 이상 무료접종 시작과 26일 만 62~69세 접종 시작을 고려하면 '도미노' 품귀 현상도 우려된다. 그러나 정부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16일까지 국가조달물량 1218만도스의 공급을 완료한 만큼 전체 수량 부족은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

올해 독감백신 생산분은 약 2964만명 분으로 지난해보다 20%(507만명분) 증량됐기 때문이다. 이에 회수 및 수거 백신 106만 도즈를 제외하고, 추가 물량 40만도즈를 포함할 경우 전체 물량 손실은 미미하다.

따라서 향후 현장에서 발생하는 독감백신 접종 지연 안내는 당일 수요 쏠림으로 인한 단기 현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접종 대상자를 분산하면 이와 같은 혼란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질병관리청은 "인플루엔자 백신 수급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접종률 추이 및 백신 공급 내역을 모니터링할 예정"이라며 "의료기관 개별 백신 구매량의 차이, 사업 초기에 접종자 쏠림 가능성 등을 고려 시 일부 의료기관에서 백신이 부족할 수 있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