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조두순, 밤 9시~오전 6시 외출금지"…檢, 법원에 청구
2008년 '안산 초등생 성폭행' 범죄로 징역 12년을 선고 받아 복역 중인 조두순(68)에 대한 통금(통행금지)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뉴스1


(안산=뉴스1) 유재규 기자 = 검찰이 2008년 '안산 초등생 성폭행' 범죄로 징역 12년을 선고 받아 복역 중인 조두순(68)에 대한 통금(통행금지)을 법원에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지검 안산지청(민영현 공판부장)은 16일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6시까지 외출금지, 음주금지, 교육시설 등 출입금지 등'의 특별준수사항를 수원지법 안산지원에 청구했다.

이는 검찰이 안산지역 내 주민들이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조두순의 바깥출입을 금하는 내용이다.

조두순은 앞서 지난 7월 실시된 법무부 안산보호관찰소의 심리상담 면담 과정에서 '출소 후 아내가 있는 안산시 집으로 가서 살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조두순은 지난 2008년 12월 경기 안산시 단원구에서 초등학교 1학년 여자아이를 납치해 화장실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현재 포항교도소에서 수감 중이며, 형 만기일은 오는 12월13일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