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경제
"한국형 뉴딜, 지역中企·벤처 역할 커질 것…K-커넥트 역할 키워야"
중소기업중앙회 빌딩.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 지역 중소·벤처기업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한국형 창업액셀레이터 프로그램으로 뒷받침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는 20일 2020년 추계학술대회 '한국판 뉴딜: 중소벤처기업의 기회와 활로'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국판 뉴딜과 중소벤처기업 정책'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맡은 권호열 정보통신정책연구원장은 "한국판 뉴딜에서 지역경제 혁신을 위한 지역균형 뉴딜과 관련해 지역 소재 중소·벤처기업의 역할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UCSD의 커넥트 프로그램처럼 기술과 투자, 상품과 시장이 긴밀하게 연결되도록 지원하는 글로벌 벤처 창업액셀레이터로서 '한국형 커넥트'(K-Connect)의 역할이 강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병헌 중소기업연구원장도 '포스트 코비드-19 중소기업 정책'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IT 인프라 구축은 IMF 위기 극복의 원동력"이었다며 "언택트 경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로 파격적인 스마트 혁신을 주문했다.

이를 위해 Δ코로나19 위기극복 대응 Δ중소·벤처·소상공인 디지털화 촉진 Δ전통 중소기업·소상공인 맞춤형 지원 강화 등을 골자로 한 중소기업 육성 종합계획을 제안했다.

그는 "향후 중소기업의 제조혁신 고도화와 더불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위상이 높아진 브랜드K를 통해 수출을 촉진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소상공인들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해 스마트상점 5만개와 디지털 전통시장 200개 육성 성과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벤처·스타트업에서도 유니콘 기업 20개를 발굴하는 등 벤처 4대강국으로 진입하는 토대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디지털기반의 3세대 글로벌 혁신기업을 육성하는 것이 중소벤처기업부의 궁극적 목적"이라며 "디지털화 촉진을 위한 정부와 중소벤처기업의 노력은 한국을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강국으로 전환하는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부회장은 "코로나19와 4차 산업혁명 가속화로 비대면·디지털 전환은 선택이 아닌 생존을 위한 필수"라며 "이 거대한 변화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도 능동적으로 대처해 갈 수 있도록 정부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판 뉴딜은 160조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가 프로젝트인 만큼, 국가 경제의 구심점인 중소기업의 경제활력 회복과 국가 산업의 기반인 중소제조업의 경쟁력 강화에 정책 역량을 더욱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