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사람들 동정
제종길 전 안산시장, 해마다 세월호 사고해역 방문

 

제종길(도시인숲 이사장) 전 안산시장은 지난 21일 세월호 사고해역을 방문해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제 이사장은 이날, 4명의 동행과 함께 배 위에서 헌화하고 묵념을 올리는 간단히 추모식을 지낸 후, 이야기를 나누며 추모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제 이사장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사고가 일어난 후, 시장 재임 기간에도 4월이 되면 뜻이 같은 지역 주민들과 함께 조용히 사고해역을 찾아 별도로 추모의 시간을 가졌으며, 퇴임 후에도 해마다 사고 날짜에 즈음해 해역을 방문해 희생자들의 넋을 달랬다.

올해가 여섯 번째인 이번 방문은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아 일정을 늦추다가 해가 넘어가기 전에 실행하기로 동행들과 결정했다.

제 이사장과 함께한 동행들은 사고 당시부터 아픔을 가까이 지켜본 안산 시민들로, 제 이사장과 함께 추모식을 지낸 첫날, 희생자들을 잊지 않고, 함께 아픔을 나눴던 인근 섬 주민들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 사고해역을 해마다 방문하기로 했으며, 그 다짐이 올해 여섯 번째로 이어졌다.

제 이사장과 동행인들은 작년과 재작년에는 서거차도 주민의 제안으로 섬에 이틀 동안 머무르기도 했다. 그때, 사고 당시 희생자 수습을 함께했던 섬 주민은 “아직도 그때 부둣가에 누워 있는 아이들이 떠 오른다. 더 구조하지 못한 것 같아 너무 미안하다”라고 울먹이며 말했다.

이에 동행중 한 명은 “다른 지역의 아픔인데도 함께 나눠주신 것을 평생 잊지 않고 가슴속에 깊이 새겨서 앞으로 살아가는 지침으로 삼겠다”라며 위로했다.

제종길 이사장은 “안타까운 억울함이 없는 사회를 만드는 것은 이사회 구성원 모두가 가지고 있어야 하는 책무이다”라며 “그러한 사회가 만들어질 때까지 세월호 사고와 희생자들을 잊지 말고 기억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