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나눔의 기적’ 경기도, 사랑의 온도탑 제막…271억 목표
1일 오전 도청오거리 교통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순선 경기사회복지 공동모금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 2021 나눔캠페인 출범식 및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이 열렸다.(경기도청 제공)/© 뉴스1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경기도는 1일 도청오거리(수원)에서 ‘희망 2021 나눔캠페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출범식과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가졌다.

경기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한 이날 행사에는 이재명 지사를 비롯해 이순선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김장섭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올해는 어느 때보다도 어려운 이웃들의 고통이 가중되는 시기다. 원래 힘겹게 사는 분들이 겨울나기가 매우 어려운데 코로나19 때문에 모든 사람이 어려운 상황이 됐다”며 “그럴수록 우리 모두 함께 손잡고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이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나눔으로 따뜻한 경기도’ ‘코로나19 함께 극복해요’라는 내용의 카드섹션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은 271억8000만원 모금을 목표로 1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62일간 진행된다. 지난해에는 11월20일부터 1월31일까지 73일간 캠페인을 진행, 331억4700만원을 모금해 달성률 102.7%를 기록했다.

사랑의 온도탑은 모금 목표액의 1%인 2억7800여만원의 성금이 모금될 때마다 온도가 1도씩 올라가는 온도계 모양으로 이를 통해 모금액 확인이 가능하다.

이웃사랑 성금은 내년 1월31일까지 시·군청 및 읍·면·동 주민센터의 성금 및 물품 기부 접수, 무통장 입금, ARS, QR코드 기부 등 다양한 방법으로 나눔에 참여할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