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홍보에 열 올리는 학교…알고보니 ‘교장 성과금’ 때문
© 뉴스1


(경기=뉴스1) 이윤희 기자 = 경기도내 학교들이 이른바 ‘언론홍보 전쟁’에 나섰다. 그러나 주위의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이게 다 학교 관리자인 교장·교감들의 성과상여금 평가지표를 높이기 위한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기 때문에서다.

2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각 지역교육청은 내년 교원성과상여금 책정을 위한 심의를 진행 중이다. 교원 성과는 점수에 따라 S, A, B등급으로 나눠진다.

S와 A 등급의 학교장 성과상여금 차이는 약 200만원, S와 B등급은 최대 350만원까지 차이가 날 정도로 격차가 크다.

상황이 이렇자, 상당수 학교들이 평가자표 항목 중 홍보점수가 상당부분 차지하다 보니, 언론를 통한 홍보전략에 열을 올리고 있다.

실제 소수점 차이로 평가등급이 나눠지는 만큼, 학교 홍보점수가 평가지표를 올리기 위한 필수 요건이란 것이 학교현장의 말이다.

형식적이고 내실없는 보도성 자료를 난발하고 있다는 점도 문제로 꼽힌다.

단순 행사와 상부기관의 지침에 따른 코로나19 상황에 맞춘 보편화된 학습 진행 방식 등을 마치 자랑이나 하듯 보도자료를 통해 홍보하고 있는 것.

위촉장 점수도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각 지역교육청 교육장이 주는 각종 위촉장 점수도 평가지표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위촉장도 성과상여금과 관련한 악용사례로 꼽히는 이유는 A지역 교장이 B지역 교육장에게 위촉장을 수여받는 등 각 지역교육청별로 나눠 먹기식 위촉장 수여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교원성과상여금을 둘러싼 논란은 이번 뿐이 아니다.

앞서 C교육지원청에서는 지난 2019년 9월 평가지표를 일부 교장들에게 유리하게 만들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당시 해당 지역 학교장들은 교육청이 불공정한 평가지표로 많은 학교 관리자들이 피해를 봤다며 '교원성과상여금을 폐지해 달라'는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리기도 했다.

한 교장은 "본연의 목적과는 다르게, 구성원을 서열화하고 그 속에서 불법, 부조리, 불공정 등이 당연시되어 가고 있는 교원성과상여금제는 교직사회의 화합과 조화를 위해서라도 공정하게 이뤄져야 한다"면서 "이제는 국민의 혈세가 더욱 공정하고 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국민 모두가 철저한 감시자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