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수원·인천발 KTX 직결사업 본격 시동…공사 착공
경기도의 숙원사업인 수원발 KTX 직결사업이 지난달 21일 착공에 들어갔다.48개월간 공사기간을 거쳐 오는 2024년 12월 완공 예정이다.©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수원·인천발 KTX 직결사업이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의 숙원사업인 수원·인천발 KTX 직결사업이 지난달 21일 착공에 들어갔다.

48개월간 공사기간을 거쳐 오는 2024년 12월 완공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경기 서남부지역의 KTX 이용불편이 해소되고, 수원~목포 간 운행시간이 크게 단축되는 효과가 기대된다.

이를 위해 국가철도공단은 지난해 10월 노반공사 입찰공고에 들어가 12월 한화건설·두산건설 컨소시엄을 각각 수원·인천 발 KTX 직결사업 노반공사 시공업체로 선정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지난 2016년 6월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추계획에 반영된 이후 같은 해 7월 예비타당성 조사(수원 B/C 1.46, 인천 B/C 1.19)를 통과했으며, 2018년 2월 기본계획 고시, 같은 해 9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진행했다.

수원 발 KTX사업은 국철 1호선 서정리역에서 수서고속철도(SRT)가 다니는 수도권고속철도 지제역을 잇는 사업(총 연장 9.4㎞)이다.

전체 사업비 2702억원 중 290억원이 올해 투입된다. 당초 경기도가 정부에 올해 사업비로 국비 261억원을 반영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국회 예산심의과정에서 29억원이 증액돼 최종 290억원이 편성됐다.

2024년말 사업이 완료되면 편도 기준 18회(경부축 12회, 호남축 6회) 운영된다. 이렇게 되면 운행시간은 수원~부산 구간 152분, 수원~목포구간 131분으로 현재보다 각각 10분, 53분 단축된다.

인천 발 KTX 직결사업은 기존 수인선과 안산선 등을 거쳐 어천역(수인선)을 지나 경부고속철도를 연결하는 사업(총연장 6.2㎞)이다.

정거장은 송도역(수인선), 초지역(안산선), 어천역(수인선) 등 3곳에 설치된다.

전체 사업비 3936억원 중 332억원이 올해 투입된다. 경기도 요구예산이 모두 반영됐다.

2024년말 사업이 완료되면 편도 기준 18회(경부축 12회, 호남축 6회) 운행된다.

이에 따라 운행시간은 송도~부산 2시간40분, 송도~목포 2시간19분이 걸린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수원·인천 발 KTX 직결사업의 노반공사 시공업체를 선정했다”며 “올해 이 사업에는 국비 290억원과 332억원이 각각 투입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