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추연호 의원, 시청 당직실 근무환경 개선 앞장 '화제'
추연호 의원이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자료사진)

 

안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추연호 의원이 안산시청 당직실의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하는데 일익을 담당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안산시의 한 당직 공무원이 순찰을 돌던 중 늦은 시간까지 의회 추 의원 사무실에 불이 켜진 것을 보고 혹시나 해서 사무실을 찾으면서 알려졌다.

당시 당직 공무원은 추 의원이 자정까지 공부하고 있는 모습을 확인한 후 서둘러 당직실로 돌아갔다는 것이다.

이 기간은 안산시의회가 지난해 11월 26일부터 12월 28일까지 23일간의 일정으로 제267회 제2차 정례회가 열리고 있는 시기였다.

추 의원은 현재 대학원을 다니며 학구열을 이어가고 있으며, 특히 임시회 일정이 있는 기간에는 늘 사무실에서 공부하는 모습을 보여 왔다고 동료의원들이 귀띔했다.

추 의원은 당직 공무원이 자신의 사무실까지 찾아온 게 미안한 마음이 들어서 서둘러 퇴근하면서 당직실을 찾아 감사인사를 하려고 했다.

하지만 추 의원이 본 당직실의 근무환경은 매우 열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직실 내부의 침대위에 놓인 침대 및 베개 커버는 1주일에 한 번씩 교체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추 의원은 그 다음날 곧바로 담당부서 관계자를 만나 당직실의 근무환경 개선을 논의했고, 담당부서는 ‘공무원들의 열악한 환경개선을 위해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는 대책을 내놓았다.

추연호 의원은 “공무원 여러 명이 돌아가면서 당직 근무를 서는 환경인데도 불구하고 1주일에 한 번씩 커버를 교체하는 것은 비위생적일 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감염증 확산도 우려되는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의원으로서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머쓱해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