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도
전국 공공배달앱 16개사 ‘범 협의체’ 구성해 시장 정상화 나선다경기도주식회사, 3개 관계사와 ‘공공배달앱 상생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잇따라 체결

 

공공배달앱 상생 발전을 위한 전국적 범 협의체 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경기도주식회사가 최근 3개 공공배달앱 운영사와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27일 경기도주식회사에 따르면, 지난 11일 ㈜원큐를 시작으로 26일 ㈜더페이, ㈜스마트마켓서비스와 차례대로 ‘공공배달앱 상생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거제 공공배달앱 ‘배달올거제’의 개발업체인 ㈜원큐와 춘천시 공공배달앱 ‘불러봄내’의 개발 및 시범운영사 ㈜더페이, 부산시의 공공모바일 ‘마켓앱’ 운영사 중 하나인 ㈜스마트마켓서비스가 참여함에 따라 경기도주식회사가 추진하는 ‘전국 공공배달앱 범 협의체’가 더욱 탄탄해질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해 11월부터 전국의 공공배달앱 운영사들과 MOU를 체결하면서 ‘전국 공공배달앱 범 협의체’ 구성에 힘을 쏟아왔다.

협의체를 통해 현재 독과점 체제의 배달앱 시장을 정상화하기 위한 공통된 의견 개진과 더불어 홍보, 마케팅 공유 등의 부분에서 협력하기 위해서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경기도주식회사를 포함, 총 16개 사가 ‘공공배달앱 범 협의체’의 구성원으로 참여하게 됐다. 경기도주식회사는 현재 협의체 정관 마련 등 준비 작업에 한창이다. 업무협약을 맺은 공공배달앱 운영사들 역시 상반기 중 협의체 발족을 위한 활동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공공배달앱의 당위성을 우리 모두가 홍보하고 서로의 버팀목 역할을 하기 위해 협의체를 추진한다”며 “모두 힘을 모아 공정한 배달앱 시장 형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배영 ㈜원큐 대표는 “소상공인을 위해 협의체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단순 배달뿐만 아니라 전통시장으로의 확장 등도 함께 검토하자”며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조병찬 ㈜더페이 대표는 “지역 크기에 관계 없이 공공배달앱은 모두 공동운명체”라며 “서로가 보조하고 배우면서 소상공인들을 위해 협의체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김세규 ㈜스마트마켓서비스 대표는 “협의체 구성 소식을 듣고 굉장히 반가웠으며 미력하게나마 힘을 보태 모두가 함께 성장하고 보람된 일을 만들어나가자”고 전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