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독도 관련 시민·사회단체, 역사왜곡 ‘마크 램지어’ 맹비난
독도사랑회 청소년봉사단 대표들이 고양시 소재 독도홍보관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마크 램지어 교수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독도사랑회 제공) © 뉴스1

 

 


(경기=뉴스1) 박대준 기자 = 독도관련 시민단체들이 최근 일본군위안부 관련 논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미 하버드대의 마크 램지어(J. Mark Ramseyer) 교수를 규탄하고 나섰다.

(사)영토지킴이독도사랑회(이사장 이운주)와 독도사랑회 청소년봉사단(대표 이화여대 이채하, 고양외고 김진서·박선우·신유진), 독도사랑국민연대(대표 박신철), 독도홍보관, YCA청년컨설틴협회, (사) ACEVA, 동국대 STAF봉사단등 시민 사회단체 대표 및 임원들은 22일 경기 고양시 소재 독도홍보관에서 학자적 양심을 저버린 마크 램지어 교수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전범기업들의 지원을 받아 학자적 양심을 저버린 램지어교수를 이용해 독도침탈에 이어 일본군위안부할머니들에 대해한 망언과 인권유린으로 국제사회에 지탄을 받고 있다”며 이날 규탄 자리를 마련한 배경을 설명했다.

독도사랑회 길종성 회장은 “매년 일본대사관 소녀의상 앞에서 일본 규탄행사를 가졌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해는 코로나19로 독도홍보관에서 청소년 대표단과 일본규탄행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일본군위안부문제를 왜곡하고 망언을 일삼아 국제적 망신을 사고 있는 램지어교수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독도사랑회 청소년봉사단 대표로 참석한 신유진양도 “일본군위안부에 대한 전쟁범죄를 옹호하는 엠지어 교수의 주장은 단순히 한국과 일본의 역사 분쟁에서만 끝나는 문제가 아니다. 이는 여성 인권에 대한 유린이며, 더 나아가 인간의 존엄성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청소년 대표단들은 램지어교수의 “논문에 학문적 진실을 지적하며 실체적 자료들조차 확인하지 않고 자신이 주장하는 학문적 근거조차도 재시하지 못하는 램지어의 논문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규탄성명서 발표 이후 이들 단체들과 청소년대표단은 일본대사관과 하버드대학교 총장에게 ‘다케시마의 날 철회와 램지어교수의 사죄’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낼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