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윤화섭 안산시장 "영흥도 쓰레기 매립지 건설 계획 반대"
영흥도 쓰레기 매립지 건설 계획과 관련해 인천시에 유감 표명하고 있는 윤화섭 안산시장. © 뉴스1


(안산=뉴스1) 최대호 기자 = 윤화섭 안산시장은 5일 인천광역시의 옹진군 영흥도 쓰레기 매립지 건설계획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이날 유튜브 생중계 브리핑을 통해 "쓰레기 매립지는 충분한 사회적, 행정적 합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안산시와 단 한 차례도 협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단원구 대부도 지역을 포함시킨 매립지 건설계획을 발표한 인천시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대부도는 안산시를 특별한 도시로 거듭나게 할 관광산업과 신재생에너지 개발의 전략적 자산"이라며 "쓰레기 운송차량을 위한 도로망으로 사용할 곳이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영흥도에 생활폐기물 소각재 매립지를 건설하게 되면 시화 방조제와 대부도 지역 관광자원은 심각한 환경피해와 교통체증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며 "지역경제 또한 급속도로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시장은 특히 "인천시가 일방적으로 대부도 구봉도와 인천영흥도를 잇는 교량건설계획을 포함해 '영흥도 쓰레기 매립지 건설을 확정했다'고 발표한 것은 안산시민을 무시한 행위이며, 실현 가능성이 없는 터무니없는 계획일 뿐"이라고 재차 유감을 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