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안산시 공무원. 안산도시공사 직원도 부동산 투기의혹 수사의뢰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전 보좌관 부인, 제종길 전 시장 딸도 투기의혹 일어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이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로 국민적인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과 안산시 공무원, 안산도시공사 직원도 투기 의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시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안산시는 19일 투기가 의심되는 안산시 공무원 4명과 안산도시공사 직원 1명 등 모두 5명을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시는 또 정부합동조사에 동의서를 내지 않은 시 공직자 7명도 특별수사본부에 통보했다.

수사의뢰는 3기 신도시 등에 대한 공직자 부동산 거래를 조사한 정부합동조사단 2차 조사결과에 따른 조치다.

합조단은 지난 19일 국토부.LH직원에 대한 1차 조사에 이어 3기 신도시 관련 지방자치단체의 개발업무 담당공무원 및 지방공기업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토지거래 현황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대상 신도시는 안산 장상을 비롯해,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고양 창릉, 부천 대장, 광명, 시흥, 과천 등 모두 8곳이다.

앞서 시는 신도시 담당부서 공무원 및 지방공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정부합동조사에 시 전 직원이 참여하기로 했고, 시 공직자 2천517명과 안산도시공사 직원 319명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징구 받았다.

이번 조사는 동의서를 낸 시 공직자 2천510명과 안산도시공사 직원 31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안산도시공사 직원 1명은 현재 군 복무 중이어서 동의서를 내지 못했다.

시는 정부합동조사와 별개로 이달 초부터 장상 및 신길2지구에 대한 공직자 토지거래를 조사 중으로, 이달 말 결과가 나오는 대로 시민에게 공개할 방침이다.

하지만 시는 지난 4일 공직자의 토지거래 등을 파악하는 전수조사를 선제적으로 실시한다고 발표했지만 실제 투기의심 여부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져 시의 조사가 부실했던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정치권에도 투기의심 사례가 나왔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지역 보좌관 A씨의 부인 박모씨가 2019년 3기 신도시 추가 공공주택지구 지정발표를 한 달 앞둔 4월 장상지구 일대 토지를 약 3억원에 거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전 장관측은 ‘제보내용은 사실이 아니고 악의적인 가짜뉴스’라며 엄중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해당 보좌관은 이달 초 건강상의 이유로 쉬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면직됐다.

이 농지는 매입당시 송전선로가 지나가고 개발제한구역에 묶여 있어 활용가치가 떨어졌는데도 “지인의 소개로 야적장 용도로 구입한 것”이라고 해명하며 억울함을 나타냈다. 하지만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지난 18일 부인 A씨를 농지법 위반 혐의로 경기남부경찰청에 고발했다.

제종길 전 시장의 딸도 광명시흥지구 경계와 인접한 KTX광명역 인근 임야 약 330m2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져 투기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제 전 시장측은 “당시 딸의 토지구입에 대해 모르고 있었으며 내부정보에 의한 것이 아닌 친구 엄마소개로 구입했다”고 해명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