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땅투기 의혹 관련 '수사대상자 누구?' 공직사회 술렁안산시청 압수수색, 수사 인력 대거 투입 소식에 정치권. 지역사회까지 시끌

 

안산시가 시청 공무원 4명과 안산도시공사 직원 1명을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힌 후 수사대상에 오른 공직자가 누구인가를 놓고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특히 경찰이 땅투기 의혹과 관련 안산시청을 압수수색하는가 하면 경찰과 검찰의 수사 인력이 대거 투입된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공직내부는 물론 정치권과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안산시가 지난 3월 19일 투기가 의심되는 공무원과 도시공사 직원 1명을 수사의뢰 한 이후 공직내부에서는 해당 공무원이 누구이고, 향후 추가적으로 더 나올 것인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또 이미 퇴직한 공무원의 소문도 떠돌고 있으며, 당시 사업부서 등에 근무했던 공무원들의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다.

여기에 경기도공직자윤리위원회가 재산공개 대상자 457명에 대한 정기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3월 25일 경기도보를 통해 공개하면서 일부 도의원의 투기의혹도 함께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직자·공기업 임직원 등의 부동산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3월 29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전 보좌관 가족을 둘러싼 땅 투기 의혹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안산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전해철 장관의 전 지역보좌관 A씨의 배우자가 안산 장산지구 개발계획 발표 전 토지를 구입해 제기된 투기 의혹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3월 17일 관련 의혹을 제기했고,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이튿날 A씨 배우자를 농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사준모 고발장에 따르면 A씨의 배우자는 국토교통부가 대규모 택지계획 지구 대상을 발표하기 한달 전인 2019년 4월 장상지구 일대 1550㎡ 토지를 약 3억원에 거래했다.

A씨의 배우자는 해당 거래를 위해 제1금융권에서 근저당으로 3억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해당 보좌관은 이달 초 건강상의 이유로 쉬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면직처리 했다는 게 전해철 장관 측의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배우자가 이 택지개발 정보를 사전에 파악하고 땅을 매입했는지 등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장기준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