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안산도시공사, 화랑오토캠핑장 부정사용 여부 자체감사 착수“사실일 경우 시민권익을 침해하는 중대행위…무관용 원칙 적용해 엄단”

 

안산도시공사가 운영중인 안산 화랑오토캠핑장이 일부 직원에 의해 부정사용됐다는 혐의를 잡고 자체 감사와 함께 사실로 드러날 경우 수사기관에 고발하는 방안 등을 적극 검토중이다.

7일 안산도시공사에 따르면 코로나 19 팬데믹 속에서도 꾸준히 예약이 조기 마감되는 화랑오토캠핑장의 높은 인기를 악용해 일부직원들이 미리 예약분을 빼놓는 등의 수법으로 특정인에게 부당하게 이를 제공했을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집중 감사를 벌이고 있다.

화랑오토캠핑장은 현재 시민들의 공정하고 원활한 예약을 위해 예약업무 전반을 예약전문업체인 인터파크에 위탁해 운영해오고 있다. 이 때문에 공사측은 캠핑장의 부정이용 여지가 많지 않지만 청렴경영 구현의 차원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밀하게 들여다볼 계획이다.

이같은 사실은 안산도시공사 서영삼 사장이 취임한 이후 ‘투명하고 공정한 청렴경영’을 최우선 경영방침으로 내걸고 공사업무 전반에 대한 점검과정에서 불거졌다.

공사는 이번 부정이용 의혹을 한점도 남기지 않고 철저하게 조사하기 위해 감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서영삼 사장은 “직원에 의한 공익시설의 부정예약행위는 시민들에게 박탈감을 주는 것은 물론 시민권익을 침해하는 중대 행위”라며 “이같은 일탈행위가 사실로 드러나면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해 발본색원 하겠다”는 엄단의지를 강력히 피력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