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단원경찰서-안산가정폭력상담소 데이터폭력 등 예방 업무협약 체결

 

안산단원경찰서(서장 이민수)는 데이트폭력 ‧ 스토킹 피해자 상담연계 등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안산가정폭력상담소(소장 위흥자)와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데이트폭력으로 접수된 112신고가 1년 간 전국 2만 건에 육박하여 5년 만에 두 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이와 비례해 데이트폭력 피해자의 숫자도 늘어난 만큼 더욱 체계적인 사후지원이 필요하게 됐다.

안산가정폭력상담소는 기존 가정폭력 피해자에 대한 상담 노하우를 바탕으로 데이트폭력 ‧ 스토킹 피해자들에 대한 전문심리상담, 쉼터연계, 의료기관 연계 등 지원할 예정이다.

앞으로 데이트폭력 ‧ 스토킹 피해자에 대한 사후 지원이 필요할 경우 안산가정폭력상담소를 통해 신속하고 적극적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안산단원경찰서 관계자는 “안산가정폭력상담소와의 MOU를 통해 데이트폭력‧ 스토킹 피해자들에게 더 많은 도움을 드릴 수 있게 되었고 나아가 적극적인 피해자 보호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