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기도 공공버스 노조, 파업 잠정 철회…교통대란은 피해
경기도 공공버스의 총파업 하루 전인 13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의 한 버스 차고지에 운행을 마친 버스들이 주차돼 있다.© News1 김영운 기자


(수원=뉴스1) 유재규 기자 = 경기도 버스노동조합이 당초 예고했던 쟁의행위(파업)를 잠정 철회하고 버스노선을 정상운행하기로 했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에 따르면 14일 오전 3시께 경기 수원시 장안구 율전동 소재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서 노선버스 운송 사용자단체와 가진 2차 조정회의를 합의없이 마무리했다.

노조 측과 사측은 전날(13일)부터 약 11시간 동안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았지만 임금교섭 등 세부적인 안건에는 합의하지 못했다. 다만, 첫 차 시간이 다가오는 만큼 노조 측이 파업을 일단 잠정적으로 철회하는 것으로 2차 조정회의를 일단락지었다.

양측이 조정회의에서 최종적으로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던 것은 임금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측은 인근 준공영제 지역과 동일임금을 위한 임금인상과 함께 3호봉 기준으로 설정된 운전직 급여한도의 상향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이 밝힌 경기지역 공공버스 근로자의 임금은 인근 준공영제 지역인 서울과 인천보다 약 50만원 적게 책정돼 있다.

노조 관계자는 "길고 어려운 조정회의 끝에 조정신청인 측인 노조가 조정을 취하하는 결정을 내렸다"며 "세부 안건에 대한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지만 한 달여 뒤, 민영제노선과 함께 재조정신청을 해서 파업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노조 측은 지난 6일 조합원 5101명이 참여한 파업 찬반투표에서 79.8%가 찬성하는 등 확보된 파업권의 효력이 남아있는 만큼 내달께 민영제노선의 임금교섭 자리에서 함께 사측과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을 것을 예고했다.

노조 측이 일단 한 발 물러나면서 이날 오전 4시부터 예고된 첫차 파업은 없었고 우려했던 교통대란을 피할 수 있게 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