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1심 당선무효형 선고 윤화섭 안산시장, 2심서도 혐의 전면 부인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지자로부터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화섭 안산시장이 24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에서 열린 선고공판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News1 김영운 기자


(수원=뉴스1) 유재규 기자 =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당선무효에 해당하는 벌금형을 선고 받은 윤화섭 경기 안산시장이 2심에서도 혐의를 전부 부인했다.

수원지법 제4-3형사항소부(부장판사 정회일)는 20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윤 시장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을 열었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함께 불구속 기소된 윤 시장의 지지자였던 박모씨는 불출석 했다.

윤 시장은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둔 같은 해 4월6일 오후 10시10분께 안산시 상록구 소재 한 체육관 인근 주차장 차 안에서 박씨로부터 500만원의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박씨는 윤 시장과 나눈 금전거래를 경찰에 자수한 뒤 윤 시장을 고소했다.

검찰은 양형부당을, 윤시장 측은 사실오인·법리오해·양형부당을 주장하며 각각 항소했다.

앞서 지난 6월24일 수원지법 안산지원에서 열렸던 윤 시장에 대한 1심 공판에서 재판부는 윤 시장에 대해 벌금 150만원을, 박씨에게 벌금 7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을 어긴 혐의로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이나 징역형이 확정되면 직을 잃게 된다.

윤 시장에 대한 항소심 2차 공판은 오는 11월17일 열릴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